항상 기분좋게 긍정적으로 스마일~


Posted
Filed under IT Story/Network




[출처]http://ask.nate.com/qna/view.html?n=5530606 | whdfh3ck

이동통신 세대구분
 
요즘 이동통신업계에서는 3세대(G)니 4세대니 하는 차세대 이동통신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옵니다.
세계 이동통신 서비스는 1세대를 거쳐 지금 3세대를 맞고 있습니다. 머지 않은 미래인 2011년경에는 `꿈의 이동통신'으로 불리는 4세대로의 진화를 앞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세대구분은 어떤 기준에 따라 나눠지는 걸까요. 또 세대가 진화할수록 소비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는 어떻게 달라질까요. 오늘은 각 세대별 이동통신 기술의 특징과 이를 통해 구현할 수 있는 서비스의 차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시작하기 전에 간략하게 세대별 특징을 머릿속에 그려봅시다. 우선 1G=음성, 2G=음성과 문자, 3G=음성ㆍ문자ㆍ
영상, 4G=모든 것(everything)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이런 세대구분은 세계 전기ㆍ전자 분야의 국제기구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주관하고 있으며, 전송 속도가 얼마나 향상됐느냐에 따라 구분됩니다.
 
1세대부터 알아볼까요. 1세대 이동통신은 아날로그 이동통신이라고 불리며, 음성통화만 가능합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1984년경 SK텔레콤의 전신인 한국이동통신이 처음으로 아날로그 이동통신 서비스를 상용화했습니다. 속도는 10kbps로 데이터 전송은 불가능합니다. 사용하는 주파수는 200~900MHz. 1세대에 아날로그란 말을 붙이게 된 것은 음성을 전송하기 위해 사용하는 주파수변조(FM: frequency modulation) 방식이 아날로그이기 때문입니다. 아날로그는 방식은 하지만 통화에 혼선이 생기고 주파수도 효율적으로 관리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디지털방식의 2세대 이동통신이 등장합니다. 여기서부터는 유럽식 GSM(범유럽이동통신)과 북미식 CDMA (부호분할다중접속) 등으로 기술방식이 다양화됩니다. 국내에서는 지난 1996년 CDMA 방식의 2세대 이동통신 시대가 처음 열립니다.

96년은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아주 의미가 깊은 해인데요, 바로 당시 조그만 벤처기업이었던 퀄컴의 CDMA 기술을 한국이 최초로 상용화 하면서, CDMA가 GSM과 쌍벽을 이루는 이동통신 기술로 발전하는 전기를 마련했기 때문입니다.

CDMA는 한 주파수를 여러 사람이 나우어 사용하는 것으로, 당시 기술의 주류였던 유럽의 GSM 방식에 비교됩니다. CDMA는 통화품질이 아날로그보다 우수하고 보안성도 높아진 것이 특징입니다. 또 속도가 빠르지는 않지만 이때부터 문자메시지나, 벨소리 다운로드 같은 저속의 데이터 서비스가 가능해집니다.
우리나라 CDMA는 어떤 주파수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셀룰러와 PCS(개인휴대통신) 방식으로 나뉩니다. 셀룰러는
800MHz를, PCS는 1.8GHz 주파수를 사용하고 셀룰러 사업자는 SK텔레콤과 신세기통신(SK텔레콤에 합병), PCS사업자는 KTF, LG텔레콤, 한솔PCS(KTF에 합병)가 해당됩니다.

2세대는 음성통화 외에 문자메시지, e메일 등의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진 것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데이터 전송
속도는 9.6Kbps~64Kbps 정도로 지금과 비교하면 상당히 느리지만, 이때부터 정지화상 전송이 가능해집니다. 특히 2세대를 계기로 국내 이동전화 시장이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휴대폰 산업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게됩니다.
 
이어서 2001년에는 IMT2000이란 3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맞게됩니다. IMT2000부터 휴대폰을 통해 음성, 문자는
물론이고, 무선인터넷을 통해 주문형비디오, 양방향 통신, MP3 등을 다운로드 받아 보는 시대가 열립니다.

IMT2000은 동기식과 비동기식으로 나뉘는데, CDMA에서 계속 진화된 CDMA2000 1x, CDMA2000 1x EVDO 등을 동기식 IMT2000으로 부릅니다. 최근 LG텔레콤이 차세대 이동통신으로 준비하고 있는 리비전A는 CDMA2000 1x EVDO의 진화된 버전으로, 장기적으로 리비전B, 리비전C 등으로 진화할 전망입니다.
비동기식 IMT2000은 SK텔레콤과 KTF가 상용화한 WCDMA(광대역부호분할다중접속)와 HSDPA(초고속데이터전송)로, 유럽의 GSM방식에서 진화한 기술들입니다. 특히 얼굴을 보며 통화가 가능한 HSDPA는 이론적으로 최대 14.4Mbps 전송 속도를 낼 수 있어 WCDMA보다 한 단계 진화한 3.5세대로 불리고 있습니다.
 
4G는 정의상으로 정지중 1Gbps, 이동중 100Mbps의 속도를 내는 이동통신 서비스를 말합니다. 이론적으로
1.4GB(기가바이트) 분량의 영화 한편을 휴대폰으로 11초 정도에 받을 수 있는 속도입니다. 굉장한 속도죠.
4G는 아직 사용할 주파수가 결정되지 않았고, 표준화도 더 진행돼야해 오는 2011년 이후에나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와이브로는 바로 3세대와 4세대를 잇는 징검다리 기술로 불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와이브로도 3.5세대 범주 안에
포함시키고 있습니다. 특징은 60~100Km로 고속으로 이동하면서도 무선으로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고, 전송속도도 HSDPA보가 빠른 최대 20Mbps입니다. 와이브로는 현재 `와이브로 페이스 II'(Wibro Phase II)로의 진화를 서두르고 있으며, 2007~8년경에는 전송 속도가 30Mbps~50Mbps로 향상될 전망입니다.
 




2010/07/16 14:09 2010/07/16 14:09